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금쪽이 부모, 도벽+폭력 아들 고민 "부적 쓰고 굿판도 벌여" [TV캡처]
작성 : 2024년 06월 14일(금) 20:18 가+가-

금쪽같은 내새끼 / 사진=채널A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금쪽이 부모가 아들에 대한 고민을 드러냈다.

14일 저녁 8시 10분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이하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도벽과 폭력을 멈출 수 없는 초2 아들'의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금쪽이 엄마는 "저희도 고민을 많이 했다. 몇 개월 전에 신청을 했었다. '한 번 방송으로 얼마나 바뀌겠냐'고 체념했었다. 우리(부부)가 더 노력해 보자고 했다. 근데 아이는 갈수록 심해지더라. 저번엔 아빠가 먼저 취소했는데 지금은 먼저 신청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금쪽이 아빠는 "그렇게 심각한 줄 몰랐다. 주말에만 만난 지 2~3년 됐다. 아이가 투정 부리겠지 정도로 생각했는데 집사람이 심하다고 하더라. 2주 정도 휴직하고 매일 지켜봤는데 심각성을 느꼈다"고 말했다.

심지어 주술의 힘까지 빌렸다는 금쪽이 엄마는 "양가 부모님이 점집에 가서 물어보시더라. 귀신을 쫓아야 된다고 했다. 갑자기 아이 속옷을 갖고 오라고 하더라. 반대를 못했다. '혹시나'하는 마음이었다. 속옷만 하고, 알아서 하시겠지 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금쪽이 아빠는 "친가 쪽에서 굿도 했다. 친가에선 제가 장남이고, 장손도 늦둥이 하나"라며 "저도 신청했다 취소했듯이, 부모님도 그런 심정이셨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