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中서 풀려난 손준호, K리그1 수원FC 공식 입단
작성 : 2024년 06월 14일(금) 18:22 가+가-

사진=수원FC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손준호가 결국 수원FC의 유니폼을 입게 됐다.

수원FC는 14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미드필더 손준호(32)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포항 유스 출신으로 2014년 포항에서 프로 데뷔한 손준호는 2017시즌 14어시스트로 도움왕에 오르며 주목받은 뒤 2018시즌 전북 현대로 이적, 2020 리그 MVP의 영예를 안는 등 만개한 기량을 뽐내며 K리그를 대표하는 정상급 미드필더로 우뚝 섰다.

특히 U23 대표로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손준호는 2018년 신태용호에 이름을 올리며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았고, 2019 EAFF E-1 풋볼 챔피언십 우승,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큰 힘을 보탰다.

2021년 중국 슈퍼리그에 진출한 손준호는 지난해 5월 국내 귀국을 앞두고 현지에서 형사 구금됐다. 사태는 쉽게 해결되지 않고 손준호의 구금 기간은 기약 없이 늘어났다. 다행히 손준호는 3월 25일 귀국해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손준호는 그간 K리그 복귀를 목표로 구슬땀을 흘렸고, 이날 올 시즌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수원FC에 합류함으로써 새로운 기적을 함께 쓸 준비를 마쳤다.

"좋은 기억을 함께 한 선수들이 있는 수원FC에서 뛸 수 있어 기쁘다"는 손준호는 "팀 분위기가 좋은 수원FC에서의 미래가 기대된다"고 입단 소감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