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우리, 집' 김희선 흑화…시청률 5.1% 대반격 기대
작성 : 2024년 06월 15일(토) 09:25 가+가-

우리, 집 / 사진=MBC 방송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우리, 집' 김희선이 흑화했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극본 남지연·연출 이동현) 7회는 5.1%(이하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앞선 방송분과 동일한 수치다.

이날 7회에서는 노영원(김희선)이 이세나(연우)가 잔혹한 광기로 폭주하는 이유를 쫓던 중 숨겨졌던 24년 전 이세나의 가족 사망 사건에 대해 알게 되면서 반격의 선전포고를 날리는 모습이 담겼다.

먼저 집 앞에 서 있던 최재진(김남희)은 다행히 노영원의 액셀 급발진을 피했고, 노영원은 들어올 생각도 하지 말라며 싸늘하게 대했지만 홍사강(이혜영)은 최재진을 다독였다. 노영원은 최재진에게 자신을 속인 것과 그동안 해온 대리 수술을 지적하며 분노했지만, 최재진은 대리 수술의 이유에 대해 궁금해 하지 않는 노영원에게 더 섭섭해 한 후 이세나의 수작이라는 홍사강을 믿지 않아 답답함을 일으켰다. 이후 노영원은 오래전 아동 상담 프로그램 차트에서 이세나 관련 정보를 찾았고, "왜 그러는지 이유를 알아야 이세나를 멈출 수 있을 것 같아"라고 해 궁금증을 높였다.

그 사이 최재진은 노영민(황찬성)을 비롯해 오지은(신소율)과 고모 최여사(김선경)까지 저녁식사에 초대했지만, 식탁 위에는 온통 인스턴트 음식만을 차려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최재진은 이 집에서 절대 먹을 수 없던 이 음식들이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들이라며 "여러분이 아는 최재진은 가짜입니다"라는 고해성사를 시작했다. 그리고 엄마 홍사강이 대리 수술까지 시키면서 거짓으로 살게 했고, 아버지 최고면(권해효)은 노영원의 아버지를 자살로 몰고 갔으며, 심지어 홍사강은 이를 감추기 위해 노영원을 이 집으로 끌어들였다는 충격적인 폭로를 쏟아냈다.

최재진은 끝으로 "영원아, 우린 네가 생각하는 가족이 아니야"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 트렁크에 짐을 쌌고, "아무것도 모르고 산 당신을 해방시켜 주려고. 가짜인 최재진으로 더는 살지 않을 거야"라면서 결연함을 드러냈다. 노영원이 "이세나에게 가스라이팅 당하고 있는 거야"라고 설명하는데도 최재진은 "이건 내 선택이야"라며 나가버렸고, 최재진이 이세나에게 전화를 걸면서 이동하자 노영원은 몰래 최재진을 뒤쫓았다. 동시에 최재진이 "노영원도 당신처럼 불쌍한 사람이야. 해방시켜줘야지"라는 이세나의 가스라이팅을 떠올리면서 소름을 돋게 했다.

그리고 최재진을 쫓는 노영원과 그 뒤를 뒤따르는 홍사강, 희미한 미소로 운전을 하는 이세나까지 네 사람은 어디론 가로 향했다. 하지만 이세나는 기다리는 최재진 앞에 나타나지 않았고, 오히려 최고면의 수행비서이자 노영원의 가족 집사인 안요섭(양재현)을 만나는 모습으로 대반전을 선사했다. 특히 안요섭도 가스라이팅한 이세나는 공항 위층에서 자신을 기다리는 최재진과 최재진을 바라보는 노영원, 홍사강을 재미있다는 듯 내려다보며 미소를 짓는 모습으로 섬뜩함을 자아냈다.

이후 노영원은 집이 아닌 병원으로 간 최재진을 쫓아가 이세나가 보낸 숫자가 쓰인 가족사진을 들이민 후 4번이 아들 도현이라며 정신 차리라고 일침을 놨다. 노영원은 최재진의 핸드폰을 보던 중 이세나가 문자를 보낸 시각이 최재진의 폭로와 동시에 이뤄졌음을 파악했고, 결국 이세나가 다이닝룸과 거실에 설치한 몰래카메라를 찾아내고는 경악했다.

노영원은 구경태(정헌)로부터 이세나가 24년 전 부모와 첫째 딸이 죽은 강릉 일가족 화재사건과 관련됐다는 것을 들었다. 거기서 살아남은 둘째 딸이 이세나이며 방화를 의심했지만, 이세나가 노르웨이로 입양되면서 사건이 종결됐다는 것. 노영원은 이세나에 대해 "사랑에 대한 집착이 폭력성으로 드러난다는 걸 봐선 위험한 인물이란 건 확실하죠"라는 결론을 내렸고, 껌을 씹으며 깊은 생각에 빠졌다. 이후 이세나는 노영원으로부터 '그렇게 좋아하는 언니를 왜 죽였어?'라는 문자를 받고는 폭주했고, 순간 노영원이 이세나가 노영원 집안을 감시하던 몰래카메라에서 얼굴을 드러내는 도발적인 '흑화 미소 엔딩'을 펼치면서 매서운 반격을 예고했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 8회는 15일(오늘)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