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신태용 감독, 한국전 앞두고 인니 대표팀과 2027년까지 계약 연장
작성 : 2024년 04월 25일(목) 18:04 가+가-

에릭 토히르 회장과 신태용 감독 / 사진=에릭 토히르 회장 SNS 캡쳐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신태용 감독이 인도네시아 축구 대표팀과 동행을 이어간다.

에릭 토히르 인도네시아축구협회(PSSI) 회장은 25일(이하 한국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와 신태용 감독은 음식과 토론을 즐긴 후 2027년까지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CNN 인도네시아 역시 "신태용 감독은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이끌고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 진출을 이끈 뒤 2027년까지 계약 연장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앞서 신태용 감독은 PSSI와 계약 연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네시아 매체 수아라에 따르면 PSSI가 내건 계약 연장 조건은 두 가지다. 하나는 2023 아시안컵 녹아웃 스테이지 진출이며, 다른 하나는 U-23 아시안컵 녹아웃 스테이지 진출이다. 신태용 감독은 아시안컵 16강과 U-23 아시안컵 8강으로 모든 약속을 지켰다.

토히르 회장은 CNN 인도네시아를 통해 "오늘밤 한국과의 8강전에서 선수들의 준비 상태와 전략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기회는 두 번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인도네시아 축구는 황금세대를 구가하고 있다. 기술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아시아 및 국제 수준에서 경쟁할 수 있는 젊은 선수들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26일 오전 2시 30분 카타르 도화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인도네시아와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른다.

이번 U-23 아시안컵은 2024 파리 올림픽 예선을 겸한다. 1위부터 3위까지 상위 3개 팀은 올림픽 본선으로 직행하고, 4위 팀은 아프리카 예선 4위 기니와 대륙별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신태용 감독과 황선홍 감독 / 사진=대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