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칼 빼든 '미스트롯3' 윤서령, 톱10 오르며 대역전
작성 : 2024년 02월 23일(금) 10:45 가+가-

미스트롯3 윤서령 / 사진=TV조선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미스트롯3' 윤서령이 대역전 우승을 이뤄내며 TOP10에 올랐다.

지난 22일 방송된 TV CHOSUN '미스트롯3'에서는 TOP10이 결정되는 5라운드 2차전이 펼쳐졌다. 이날 2차전 1대1 라이벌 매치에서 윤서령은 빈예서를 이기며 역전의 칼을 제대로 빼 들었다.

5라운드 2차전에서 윤서령은 '물레방아'를 선곡, 화려한 검무로 도입부를 열었다. "이도 갈고 칼도 갈았으니 꼭 TOP10 안에 들겠습니다"라며 굳은 결의를 드러낸 윤서령은 검무를 추며 고음을 탁월하게 소화해냈다. 윤서령의 화려한 춤사위와 안정적인 라이브에 마스터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윤서령이 검무 퍼포먼스를 5일 만에 마스터한 점이 알려지자, 붐은 "윤서령 씨는 운의 불사조가 아니다. 노력과 에너지, 실력에서 여기까지 올라온 사람이 맞다. 한 방이 있는 분이구나란 생각이 들었다"고 평했다.

은혁은 "매 무대마다 사람을 깜짝 깜짝 놀라게 만든다"고 극찬하며 감동을 내비쳤다. 관객 반응과 퍼포먼스의 완성도를 높이 평가한 주영훈을 뒤이어 장윤정도 "이거 역대급"이라고 감탄, "제가 팬이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서령은 2차전에서 1046점을 받으며 빈예서 보다 높은 점수를 기록, '불사조'의 진면모를 보여줬다. 5라운드 1차전, 2차전 합산 점수에 관객 점수 273점이 더해지면서, 윤서령은 총점 2339점으로 최종 8위에 올랐다. 이로써 5라운드 1차전 당시 9위를 기록했었던 윤서령은 순위 상승을 이뤄내며 TOP10의 영광을 거머쥐었다.

TOP10을 결정짓는 라운드였던 만큼, 치열한 경쟁이 이어졌음에도 윤서령은 자신의 역량을 입증해냈다. 1, 2라운드 패자부활전에서 살아남아 3라운드 선(善), 여기에 TOP10에 진입하며 윤서령은 매회 기적의 드라마를 쓰고 있다.

최정예 TOP10에 든 윤서령은 준결승전에 진출, 최종 우승을 향해 도전을 이어간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