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금쪽같은 내새끼' 4남매, 9개월→10살까지 손가락 빨기 대물림
작성 : 2023년 06월 01일(목) 17:21 가+가-

금쪽같은 내 새끼 / 사진=채널A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손가락 빠는 4남매가 온다.

2일 채널A 방송되는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이하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손가락을 빨아야 사는 4남매'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선공개된 영상에서는 TV를 시청하는 3형제의 모습이 보인다. 셋째는 TV에 푹 빠져 손가락을 빨기 시작하고, 곧이어 8세인 둘째도 손가락이 입으로 향한다. 이에 그치지 않고 10세 첫째까지 손톱을 물어뜯는다.

이어 치과에서 충격 진단을 받자 엄마는 특단의 조치로 식탁에 식초, 도라지청, 홍삼 진액, 까나리 등을 준비한다. 엄마가 셋째 손가락에 도라지청을 바르자 셋째는 순식간에 울음을 터뜨리고 손가락을 빨고 싶다며 생떼를 부린다.

엄마는 한 치의 물러섬 없이 "다른 사람들이 보기에는 (엄마가) 안 가르친 걸로 안다"며 강경한 태도를 유지한다. 또한 옆에서 눈물을 뚝뚝 흘리는 둘째와 첫째 손가락에도 홍삼 진액이 발리기 시작한다.

이에 사상 최초, 전원 손가락을 빠는 4남매를 본 오 박사는 "손가락을 안 빨게 하는 것보다 손가락 빠는 근본적인 이유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