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서울 안익수 감독 "황의조 영입, 특별한 고민 없었다…좋은 시너지 기대"
작성 : 2023년 02월 06일(월) 09:51 가+가-

안익수 감독 / 사진=DB

[인천국제공항=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황의조의 영입에 대해서 특별한 고민은 없었다"

FC서울 선수단은 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일본 가고시마로 출국, 동계훈련 준비에 나섰다. 전날 서울은 그리스 올림피아코스에서 뛰던 황의조를 6개월 임대 영입했는데, 주장 나상호를 비롯해 안익수 서울 감독도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안익수 감독은 황의조 영입에 대해 "팬 분들은 항상 응원해 주시는데, 그 안에서 저희가 해야 하는 부분은 기대를 채워 드리는 것이다. 그런 준비들이 필요한 상황에서 저희 나름대로의 마지막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단기 임대인 만큼 서울의 후반기에는 황의조가 없을 가능성이 크다. 앞서 황의조는 6개월 이후의 상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하지만 안익수 감독은 이에 대해 "(황의조의 영입에 대해) 특별한 고민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안익수 감독은 황의조가 신인이었던 성남 시절 첫 감독이다. 그만큼 특별한 인연을 가지고 있다.

이에 대해 "의조는 내가 성남 감독인 시절 연세대학교 2학년 때 우선지명으로 지명한 선수다. 의조가 갖고 있는 프로페셔널함을 알고 있고, 이후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가대표로 성장했다. 그런 좋은 모습들이 저희 팀에 메시지를 줄 것이라 생각한다. 팬들의 성원을 통해서 지금보다 나은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저희와 함께 같은 목표를 이뤄나가면 더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의 주장 나상호는 황의조에게 6개월 동안 두 자릿수 득점을 기대한다고 밝혔는데, 안익수 감독은 이에 대해 "부담을 가질 것 같아 얘기는 못할 듯 하다. 본인이 더 많은 생각을 가지고 있을 것 같다. 1년에서 3년에 보여줄 것을 6개월 안에 보여줘야 하기 때문에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서울의 톱 공격수 일류첸코와의 공존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선수 구성이 마무리되고 있어 그 안에서 제일 큰 효과를 낼 수 있는 여러가지 구상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안익수 감독은 "(황)의조와는 프로 무대 첫 인연이 저와 있었기 때문에 서로를 잘 알고 있다. 영입 과정에서의 우리 구단의 노력도 있었고, 어떤 부분이 필요한지 서로 알기 때문에 열심히 해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