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마이웨이' 김성환 "월급 3천원 시절, 강부자가 용돈 3천원 줘" [TV스포]
작성 : 2023년 01월 29일(일) 13:27 가+가-

마이웨이 김성환 / 사진=TV조선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스타다큐 마이웨이' 김성환이 서러웠던 단역 시절을 회상한다.

29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되는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가수로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54년 차 배우 김성환이 출연한다.

이날 김성환은 데뷔 초 시체, 걸어가는 포졸 등 많은 단역을 소화했던 서러운 무명 시절을 회상하며 "계속 연기하기 위해서 어떻게든 버티던 시간이었다. 그렇게 버텨서 죽기 살기로 단역을 맡아 최다 출연자상을 받았다"고 고백한다.

또한 김성환은 그런 자신을 끔찍이 아꼈던 배우 강부자와 오랜만에 만난다. 김성환은 방송국 월급이 3천원이던 시절, 대선배 강부자가 용돈 3천원을 준 기억부터 강부자 덕분에 군대에서도 연극을 하며 연기를 놓지 않을 수 있었던 과거를 떠올린다.

또한 절친한 배우 박근형과의 만남도 이어진다. 박근형은 김성환을 보며 "'저렇게 원맨쇼만 해서 배우가 될까' 내심 많은 걱정을 했다"면서도 "김성환은 사람이 진득하고 끈기가 있다"고 칭찬한다.

이어 박근형은 "연기밖에 모르는 나와는 달리 다방면에서 뛰어난 김성환의 재주가 부러웠다"며 "나는 과거 밤무대를 할 당시 계약해야 3개월 정도였는데, 김성환은 6개월은 기본이었다"고 고백한다.

어느덧 데뷔 54년 차를 맞이한 김성환은 '늦깎이 가수'로 활동 중이다. 드라마 '정 때문에'에서 부른 김거식의 주제가 '인생'을 시작으로 그는 '묻지 마세요', '밥 한번 먹자' 등 최근까지도 신곡을 내며 가수로서의 삶을 즐기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