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이찬원, 방송 중 코 골며 숙면…배시시 웃는 잠버릇까지 "진짜 처음"(편스토랑) [TV캡처]
작성 : 2023년 01월 27일(금) 21:05 가+가-

편스토랑 이찬원 / 사진=KBS2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이 방송 중에 잠에 들었다.

2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이찬원이 소중한 사람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찬원은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누군가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제일 먼저 그는 "인생 첫 곡 '딱! 풀'을 만들어준 선배"라며 가수 태진아에게 새해 인사를 건넸다.

이후 가수 진성에게도 영상 통화를 걸어 큰 절을 올렸다. 흐뭇해진 진성은 자신이 일군 유기농 밭을 자랑하며 근황을 주고받았다.


진성에게도 새해 인사를 건넸다. 이찬원은 "'미스터트롯' 오디션 첫 심사평이 진성 선배였다. '대체 이런 친구들한테 기회를 주지 않으면 누구한테 준다는 말이냐'고 하셨다. 그 말을 잊을 수가 없다"고 진성과의 인연을 회상했다.

이어 이찬원은 "끝나고 어머니랑 통화한 뒤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 3주 더 서울에 있을 줄 알았는데, 3년이 더 됐다. 앞으로 평생 이 일을 하며 살 것"이라고 감사를 전했다.

영탁과도 새해 인사를 나눴다. 두 사람은 서로 뽀뽀하는 시늉을 하며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야구선수 양준혁과도 인사를 나눴다. 이찬원은 "영남대 경제학과 27년 직속 선배다. 결혼할 때 제가 축가를 불렀다. 학번 차이가 많이 나는데, 학창 시절 봉사활동으로 만났다. 연예계 데뷔 후 저를 알아보시더라. 너무 친해졌다"고 설명했다.


전화를 다 돌린 뒤 이찬원은 보양식으로 만든 우족수육이 완성될 때까지 잠시 소파에 누워 휴식을 취했다. 이내 눈을 감더니 곧이어 코를 골며 잠에 든 것. 잠든 와중에 살짝 미소까지 지어 웃음을 안겼다. 보다 못한 제작진이 박수로 이찬원을 깨우자 "정말 푹 잤다"고 말했다.

이를 VCR로 확인한 이찬원은 "코 고는 소리 처음 든다"며 "수많은 프로그램을 했는데, 방송하다 잔 건 처음"이라며 멋쩍어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