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진안 21득점' BNK, 신한은행 4연승 저지
작성 : 2023년 01월 27일(금) 20:54 가+가-

BNK 선수단 / 사진=W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 썸이 2위를 유지했다.

BNK는 27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의 홈경기에서 79-62로 이겼다.

이로써 BNK는 시즌 12승(8패)을 달성하며 리그 2위를 유지했다. 반면 4위 신한은행은 3연승이 끊겨 10승 10패를 기록했다.

BNK는 진안이 21득점 11리바운드, 이소희가 18득점, 한엄지가 15득점 12리바운드를 올리며 활약했다.

신한은행은 만 38세 319일로 WKBL 역대 최고령 출장 기록을 세운 한채진이 13득점, 김소니아가 12득점 7리바운드, 변소정이 12득점을 기록했지만 힘이 모자랐다.

초반은 신한은행이 앞섰다. 1쿼터에서 이경은과 김진영, 구슬, 김소니아 등이 골고루 득점했다. BNK도 진안, 김한별 등이 힘을 보탠 끝에 1쿼터는 신한은행이 17-14로 앞선 채 끝났다.

2쿼터 들어 BNK가 앞서 나갔다. 이소희의 페인트존 2점슛을 시작으로 진안, 한엄지의 득점이 이어졌다. 이소희-김한별-한엄지의 외곽포가 터진 끝에 전반은 BNK가 40-27로 뒤집은 채 종료됐다.

신한은행은 3쿼터부터 추격에 나섰다. 한채진, 이경은이 골밑슛을 터뜨렸고, 김소니아가 외곽에서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BNK도 이소희, 한엄지가 긴장을 늦추지 않으며 리드를 허용하지 않았다. 3쿼터도 BNK가 56-48로 끝냈다.

이어진 4쿼터. BNK는 안혜지의 3점슛을 시작으로 진안,김한별이 골밑을 책임지는 플레이를 선보이며 흐름을 뺏기지 않았다. 경기는 BNK의 승리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