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얼어죽을 연애따위' 서준, 종영소감 "참여하게 되어 영광"
작성 : 2022년 12월 02일(금) 07:23 가+가-

얼어죽을 연애따위 / 사진=ENA 얼어죽을 연애따위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서준이 '얼어죽을 연애따위'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일 종영된 ENA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 서준은 극 중 연애 리얼리티쇼 ‘사랑의 왕국’의 출연자 중 한 명인 김준호 역을 맡아 활약을 펼쳤다. 자신이 개발한 어플 홍보를 위해 출연했다며 당당하면서도 유쾌한 면모를 드러냈던 준호는 이후 박지완(손화령 분)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그녀의 아픔을 이용하는 등 빌런으로서의 본색을 드러내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서준은 소속사를 통해 “그동안 ‘얼어죽을 연애따위’를 시청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먼저 전하고 싶습니다”라는 시청자에 대한 감사의 말로 종영 인사를 시작했다.

이어 “김준호는 세상을 정말 치열하게 살아가는 인물입니다. 비록 그 치열함이 돈으로 연결된 게 안타까웠지만요. 그러한 부분을 살리기 위해 계산적이면서도 가식적인 면모를 최대한 보여주기 위해 고민을 많이 했고 어느새 점점 준호에게 빠져들게 되었습니다”라며 자신이 맡은 배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리더 그 자체였던 감독님과 천재 작가님, 능력자 스텝분들, 그리고 존경하고 사랑하는 사랑의 왕국 식구들과 함께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 영광이었고, 정말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던 현장이었습니다. 한 작품 한 작품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노력하는 배우 서준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작품을 함께한 제작진과 동료 배우들에 대한 감사의 말로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서준은 극 중반까지 매너남과 빌런 사이를 오가는 입체적인 연기를 세밀한 연기 완급 조절로 조율하며 몰입을 도왔다. 더없이 부드러운 매너로 안방극장에 설렘지수를 높이다가도 속을 알 수 없는 눈빛과 표정으로 이후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높이며 보는 이들을 극 깊은 곳으로 빠져들게 했다. 이에 앞으로 또 다른 작품에서 펼칠 서준의 활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